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포항 스틸러스 새내기 박선주에 걸린 기대는 크다. 자유계약으로 우선 지명됐다는 타이틀만으로도 주목을 모은다. 국내 최고의 유스 시스템을 갖춘 포항에서 신인이 설 자리는 많지 않다. 단계별 유스팀을 거쳐 온 선수들만으로 1군 선수단의 절반을 채울 수 있을 정도다.

포항이 유스 시스템 밖인 해남중-언남고를 거쳐 연세대를 졸업한 박선주를 지명한 것은 파격에 가깝다. 하지만 주 포지션인 왼쪽 풀백뿐만 아니라 오른쪽 수비와 측면 미드필더 역할까지 수행할 수 있는 다재다능함과 연세대를 2012년 U-리그 정상에 올려놓은 기량은 황선홍 포항 감독이 그를 왜 지명했는지 짐작게 할 만한 부분이다.

박선주에게 안탈리아 전지훈련은 새 출발이다. “하루하루 훈련할 때마다 즐겁고 많이 배우고 있다. 처음에는 아주 힘들었지만, 지금은 어느 정도 적응이 됐다.” 대학 시절에도 안탈리아의 바람을 맞으며 몸을 만들었던 기억이 있다. 그러나 당시와 체감온도가 다르다. 최근 연습경기에서는 몇 차례 위기 상황을 자초해 황 감독으로부터 혼쭐이 나기도 했다.

박선주는 “경기 템포와 수비 방식 등 모든 면에서 (대학 시절과) 다르다”고 혀를 내둘렀다. 동료들은 경쟁자 이전에 좋은 스승이다. “같은 포지션의 김대호, 정홍연뿐만 아니라 지난해 K리그 신인왕 이명주에게 많이 배우고 있다. 특히 명주형은 잔 실수가 없다. 지난해 우리 형(박선용·전남)을 제치고 신인왕을 받을 만했다.”

박선주가 당장 시즌 초반부터 주전 자리를 꿰찰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한다. 갓 입단한 신인이라는 타이틀은 배경일 뿐이다. 스타는 없지만, 모든 선수가 평균 이상의 실력을 자랑하는 포항의 스쿼드는 강력하다. 박선주 역시 이를 잘 알고 있다. 그는 “최근 들어 당장은 경기에 나서지 못할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한다”고 털어놓았다.

하지만 좌절하지는 않는다. “어차피 포항 유니폼을 입는 순간 ‘되든 안 되든 부딪혀보자’는 생각을 했다. 열심히 노력하면 언젠가 기회는 오지 않겠나. 그 기회를 꼭 잡겠다.” 확고한 목표도 있다. 박선주는 “팬들로부터 과분할 정도로 관심을 받았다. 꼭 보답하고 싶은 게 첫 번째 목표다. 체력적으로 강한 선수도 되고 싶다. 이를 통해 올 시즌 15경기 이상 출전을 목표로 잡고 있다”고 밝혔다.

감춰둔 속내도 고백했다. “노력하다 보면 공격포인트를 기록할 수 있는 상황도 올지 모르겠다. 그렇다면 7개 정도는 해보고 싶다. 그렇다면 올해 신인왕은 내 차지가 되지 않을까.”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타랍을 망친 건 누구인가
[웹툰] 축빠툰: 직관 가서 여친을
발로텔리, 완벽했던 밀란 데뷔전
제라드, 잉글랜드 올해의 선수상
QPR 구단주 "과소비 할 수밖에"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1월 이적 시장 최고의 영입은?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