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전북 현대의 미드필더 김정우(31)가 악몽 같았던 2012년의 기억을 지우고 2013시즌 K리그 클래식에서 활약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정우에게 2012년은 악몽 같았다. 불과 3년 전까지만 해도 거칠 것이 없었다. 2010년에는 남아공월드컵 주전 미드필더였고, 2011년에는 상주 상무에서 18골을 넣어 '뼈트라이커'라는 애칭도 얻었다. 2012년 연봉 15억 원에 전북으로 이적했다.

그러나 개막 직전 훈련 도중 오른 발목 안쪽이 꺾이는 부상이 찾아왔다. 이 부상이 시즌 내내 발목을 잡았다. 조급함에 다 낫지도 않았는데 복귀해 중앙 수비 등 여러 포지션을 오간 게 독이 됐다. 2012년 성적은 33경기 출전에 5골 2도움. K리그 '연봉킹'의 자존심이 상할만한 초라한 성적표였다.

김정우는 "프로 데뷔 후 1년 내내 부상을 달고 간 건 처음이었다. 오른발이 자꾸 신경 쓰여 슈팅도 못 때렸다. 또 부딪혀 다칠까 몸싸움도 피하게 되더라. 지난해 자체점수를 매기면 100점 만점에 50점이다. 부상도 부상이지만 말 못할 정신적으로 힘든 부분도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A매치 66경기에 출전한 김정우는 태극마크 욕심도 버렸다. 지난해 스페인, 카타르, 레바논, 잠비아전 때 A대표팀에 발탁된 김정우는 "엄청 부담됐었다. 스트레스 탓에 3~4일간 못 잔 적도 있다. 이대로 경기에 나가면 폐를 끼친다는 생각에 감독님을 찾아가 미팅도 요청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솔직히 2014 브라질 월드컵 출전은 기대를 안 하고 있다. 몸과 컨디션이 올라오면 욕심나겠지만 지금은 아니다. 대표팀에 대한 생각을 많이 지웠다. 소속팀에서 잘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김정우는 2013년에 명예 회복을 노린다. 브라질 전지훈련에서 초심으로 돌아가 이를 악물고 있다. 파울리스타 1부리그 소속팀 모지 미링과 연습경기에서 이승기와 함께 가장 좋은 플레이를 펼쳤다. 크루이프턴을 2차례나 선보이기도 했다.

그는 "작년 몸 상태가 50%였다면 지금은 70%다. 개막 전까지 정상으로 끌어올리겠다. 파비오 감독대행은 훈련도 조절해주고 원하는 포지션 출전도 약속했다. 수비형 미드필더를 보면서 실점을 최대한 줄이고 공격 연결을 많이 하고 싶다"며 성공적인 시즌을 기대했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얼티밋 핏불, 다비즈: 6화
[웹툰] 축구에서 가장 편한 역할?
손흥민vs이누이 '내가 간다, 유럽'
구자철, 친정팀에게 눈도장 찍나?
스페인 대표팀 명단…토레스 탈락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