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올 시즌 도입된 프로축구 최상위리그 'K리그 클래식'이 오는 3월 2일부터 9개월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대행 김정남)은 2013시즌 K리그 클래식의 대진, 시간, 장소를 포함한 경기 일정을 확정, 발표했다.

개막전은 3월 2일에 열린다. 지난해 리그 우승팀 FC서울과 FA컵 우승팀 포항 스틸러스의 맞대결을 비롯해 울산-대구(울산문수경기장), 전남-제주(광양전용구장)전이 열린다.

3월 3일에는 성남-수원(탄천종합운동장), 인천-경남(인천축구전용경기장), 부산-강원(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 대전-전북(대전월드컵경기장)이 맞붙는다.

K리그 클래식은 총 14팀이 팀당 38경기씩 총 266경기를 치른다. 3월 첫 주말인 3월 2일과 3일, 7경기로 일제히 개막해 12월 1일에 모든 일정을 마친다.

대회방식은 우선 14팀 전부가 홈 앤드 어웨이 경기로 리그전을 치른 뒤 1~7위와 8~14위로 그룹을 나눠 스플릿 라운드에 돌입, 팀당 12경기씩 더 치른다.

일정은 총 21개의 조건을 대입해 산출한 75가지의 일정 가운데 가장 균형 있고 공평한 스케줄을 채택했다. 주요 조건으로는 ▲각 팀별 휴일(공휴일 포함) 홈경기 횟수 동일 ▲홈 또는 원정 경기는 연속 2회 이하 ▲개막전 홈팀은 최종 라운드 원정 개최 ▲AFC 챔피언스 리그 진출 팀의 아시아 원정 직전 홈경기 배정 ▲주중(화,수요일) 홈경기와 주말(토,일요일) 홈경기 구단별 분산 배치 ▲같은 날 지역별 경기 분산 배치 ▲3연속 원거리 원정경기 배제 등이다. TV중계 편성도 고려했다.

한편, 한국 프로스포츠 최초로 승강제를 출범하며 3월 16일 개막하는 'K리그'의(2부리그) 일정은 2월 6일에 대진 추첨 후 확정, 발표될 예정이다.

□ K리그 클래식 개막전 일정

3.2(토)
14:00 서울-포항 (서울월드컵)
14:00 울산-대구 (울산문수)
15:00 전남-제주 (광양전용)

3.3(일)
14:00 성남-수원 (탄천종합)
14:00 인천-경남 (인천축구전용)
14:00 부산-강원 (부산아시아드)
16:00 대전-전북 (대전월드컵)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설상가상 QPR, 내분까지?
[웹툰] 윤석영, 최고가 되는 단계
드로그바의 터키 이적, 뭐가 문제?
너무 어린 잉글랜드, 잘해야 8강?
발로텔리 "밀란에선 더 잘하겠다"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