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2013시즌을 재도약의 해로 삼은 광주FC의 승격을 향한 의지가 뜨겁다.

주축 선수들의 이적과 강등의 아픔 등 어수선한 상황에서 혹독한 전지훈련에 나선 광주FC 선수단이 나날이 새로운 모습으로 변화하고 있다.

광주의 2013시즌 목표는 1부리그 승격. 자존심 회복을 위한 기본적인 목표지만 이근호, 이재성, 염기훈 등 전·현직 국가대표로 구성된 상주 상무와 경찰청, 내셔널리그 우승팀 국민은행을 흡수한 안양FC 등과의 경쟁이 만만치 않다.

그래서 꺼내든 첫 번째 카드가 바로 소통이다. 여범규 감독은 "선수들 사이의 믿음, 코치들과 선수단의 믿음이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여범규 감독의 말대로 남기일 수석코치를 비롯해 김길식, 박종문 코치는 그라운드에서 선수들과 자연스럽게 호흡하고, 선수들도 코치진과 의견을 조율하며 서서히 화합하고 있다.

그리고 이같은 소통을 지켜내기 위해 스스로 규칙을 정하기도 했다. 선수단이 직접 참여해 최대 벌금 1천만 원의 자체 내규를 신설한 것. 10만원이면 안 무섭고, 100만원이면 무섭다는 생각보다 액수가 얼마든 규율을 반드시 지키겠다는 의지가 컸기에 가능한 금액이다.

총 13가지 규칙에는 정해진 시간과 장소 무단 이탈 시 1천만 원, 도박행위 500만 원, 고의 퇴장 및 선수 간 다툼 300만 원, 지시사항 위반 30만 원 등이 포함돼 있다. 2회 적발 시에는 벌금이 두 배 가까이 늘어난다. 강력해진 규칙은 선수단을 더욱 끈끈하게 하는 연결고리가 되고 있다.

주장 박병주는 "벌금을 높이니 서로 더욱 챙겨주게 되고 고마움도 느낀다. 다소 부담스럽다는 선수도 있었지만, 목표를 향해 함께 노력하자는 데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여범규 감독은 "팀은 하나의 운명 공동체다. 코치들도 열외는 없다. 나도 지각을 하면 벌금을 내겠다. 잘 따라와 주는 선수들에게 고맙고, 굵은 땀방울의 대가는 경기출전을 통해 보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광주FC는 29일 2차 전지훈련을 위해 중국 광저우로 떠난다. 10번 이상의 연습 경기를 통해 조직력 및 실전 감각을 강화하고, 1부리그 승격을 향해 도전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얼티밋 핏불, 다비즈: 4화
[웹툰] 구단주와 함께 경기 관람
[웹툰] 흐름을 바꾸는 터닝포인트
홀트비, 새로운 모드리치가 될까?
박지성, 마지막 기회마저 놓쳤나?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