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홍준표 경남FC 구단주가 팀을 한국의 바르셀로나로 만들겠다며 직접 스폰서 영입과 발굴에 앞장서고 있다.

경남FC는 지난해 메인 스폰서 STX의 지원금 감소와 구단주 공백 등으로 재정난을 겪어왔다. 홍준표 구단주는 취임 후 재정 안정이 가장 급선무라고 판단해 기업 후원을 끌어들여 구단 재정을 안정시키기 위해 활발하게 노력하고 있다.

이미 지난 21일 이사회에서 16명의 새로운 이사들을 기업의 실질적인 대표로 영입하면서부터 구단 정상화를 위한 노력은 시작됐다.

지난 14일 경남은행에서 5억 원을 후원한 것을 필두로, 23일에는 농협 경남지역본부가 5억 원의 후원증서를 전달하는 등 금융계를 비롯한 기업들의 후원이 이어질 예정이며, 조만간 현대위아 등 다른 기업들도 힘을 보태기로 했다.

지난 25일 경남에너지도 홍준표 구단주를 찾아 경남FC 발전후원기금 1억 원을 전달하면서 스폰서 영입은 상당한 속도를 내고 있다.

이날 후원금을 전달한 정연욱 사장은 "경남FC가 K리그 클래식을 대표하는 축구 명문구단으로 도약하고, 축구를 통해 경남 도민이 하나 되는 데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올 시즌 승강제에서 살아남기 위해 노력 중인 경남FC가 기업들의 재정 후원에 힘입어 안정적으로 선수단을 운영하며 성공적인 시즌을 보낼 수 있을지에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로스타임 94화 - 쇼 타임
[웹툰] 윤석영, 아직 늦지 않았어
[웹툰] 얼티밋 핏불, 다비즈 - 3
레드냅 "발로텔리 영입했다간…"
'줄줄이 탈락' FA컵, EPL팀 수난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1월 이적 시장 최고의 영입은?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