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부산아이파크 U-12팀이 홍명보장학재단컵 전국유소년클럽 축구대회에서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하며 유소년 축구 강자임을 입증했다.

지난 23일 거제에서 열린 2013 홍명보장학재단컵 전국유소년클럽 축구대회에서 부산 U-12팀이 파주조영증FC에게 6대0 대승을 거두며 우승을 차지했다. 부산은 2012년에 이어 연속으로 우승을 이뤄냈다.

대회 내내 압도적인 모습을 보인 부산은 예선 통과의 중요한 고비였던 김포JIJ FC와의 경기에서 3대1로 승리하며 산뜻한 출발을 보였다. 일찌감치 16강 진출을 결정지은 부산은 예선 세 번째 경기에서 파주 조영증FC에 1대2 역전패를 허용하기도 했다.

부산의 정수진 감독은 "예선 두 경기에서 16강을 확정 지었다. 전력 노출과 체력 안배 차원에서 조영증FC와의 경기에는 2진을 투입했다"고 당시의 패배 원인을 설명했다.

본선 토너먼트에서는 다시 승승장구였다. 서초MB와의 16강에서 4대0, 8강에서는 최거룩FC를 상대로 2대0 승리를 거뒀다. 최거룩FC는 현재 개인이 운영하는 국내 클럽 중 최강으로 꼽히는 팀이이어서 부산과의 맞대결은 사실상 결승전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후 4강에서는 수원MB를 상대로 4대0 승리를 거두며 결승에 진출했다.

부산은 결승전에서 다시 만나 파주 조영증FC를 상대로 예선전의 패배를 깨끗이 설욕했다. 전반에만 3골을 몰아넣으며 최종 스코어 6대0의 대승을 거뒀다. 팀의 에이스인 최현빈이 상대의 양 측면을 공략하며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이어서 권민재, 조위재, 백선혁의 골이 터지며 우승을 확정 지었다. 부산은 이번 대회에서 7경기에 무려 28득점, 3실점을 기록하며 여실한 전력 차이를 선보였다.

정수진 감독은 "지난 8월 MBC 꿈나무리그 결승에서의 아쉬움을 만회하기 위해 후회 없이 하자고 아이들에게 주문했다. 전력의 우위를 아이들에게 인식시켰더니 좋은 결과를 얻었다"며 기뻐했다.

한편, U-10 대회에서도 결승에 오른 부산 유소년팀은 구리주니어에 0대2로 패하며 준우승에 머물렀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아욱북 지구이야기 3부작
[웹툰] 새벽 축구시청… 엄마크리
기성용 "김보경, 시간이 더 필요"
이청용, 에버튼전은 EPL 등용문
英 언론 '볼튼, 이청용 이적 준비'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분데스리가 후반기, 가장 관심이 가는 코리안리거는?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