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울산 현대가 축구 발전 및 사회 공헌 활동을 위해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 우승 상금의 일부인 2억 원을 기부했다.

울산이 16일(수) 오전, 대한민국축구사랑나눔재단으로 1억 원을 전달했다. 축구나눔재단은 기존의 유소년축구재단에서 명칭을 변경하여, 유소년 축구부터 성인축구의 균형발전은 물론 소외계층 지원을 통해 범사회적 공익을 도모하기 위한 재단이다.

울산은 작년 10월부터 선수단과 코치진, 구단 임직원들이 본인의 급여 1%를 매달 기부하는 등 축구나눔재단의 발전에 힘을 보태왔다.

기부금 전달식에서 권오갑 대표이사는 "한국 축구의 발전과 사회의 어려운 이웃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고, 축구나눔재단의 이갑진 이사장은 "감사의 마음을 잘 전달받아 대한민국 축구 발전을 위한 사업과 일반 사회 공헌 활동에 소중히 쓰도록 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또한, 울산은 연고지 산하의 5개 단체를 통해 축구 발전 사업과 복지시설 운영 지원금으로 1억 원을 쓰게 된다.

울산의 기부 활동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1년 컵대회 우승 때에도 상금 1억 원 전액을 사회단체에 나눠서 기부했고, 그해 연말에는 선수들이 기금을 모아 쌀 100포대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한 바 있다.

한편, 현재 군 복무 중인 이근호도 지난해 구민데이에 맞춰 울산의 5개 구`군으로 각 500만 원씩 총 2,500만 원을 기부하는 등 아시아 최고의 선수다운 선행을 보였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K리그 클래식, 신 더비 탄생
[웹툰] 레미와 QPR의 극적인 만남!
과르디올라, 수아레스 영입 노릴까?
메시 "바르사, 언젠가는 질 거였어"
드로그바 격분 "중국 무시하지 마!"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분데스리가 후반기, 가장 관심이 가는 코리안리거는?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