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제주 유나이티드를 이끄는 박경훈 감독이 2013 시즌 비상을 위해 이를 꽉 물었다.

제주는 4일 약 한 달간의 휴식을 마치고 선수단을 소집했다. 2013년을 '승부의 해'라고 밝힌 박경훈 감독은 겨우내 강도 높은 담금질과 함께 올 시즌 목표인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 진출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할 계획이다.

박경훈 감독은 "지난 시즌엔 아쉽게도 우리가 원했던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준우승을 차지했던 2010년이 90점이었다면 2011년은 50점 정도에 그쳤고, 지난해는 70점이라고 생각한다. 올해엔 지난 3년을 발판 삼아 다시 큰일을 내고 싶다"고 밝혔다.

좋은 성적을 위한 전력 보강에 대해서는 "재계약 상황을 지켜보며 영입을 마무리할 생각이지만, 큰 영입은 없을 것이다. 지난해 좋은 경험을 쌓은 젊은 선수들과 새롭게 가세하는 선수들의 조직력을 최대한 끌어올리는 게 목표다. 수비를 얼마나 강화하느냐가 성공의 관건이 될 것이다. 신예 수비수들이 지난 시즌 많은 성장을 이뤘고 홍정호가 4~5월 정도에 정상적으로 복귀하면 나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박경훈 감독은 "많은 팬들이 경기장을 찾아주시는 데 늘 감사함을 느낀다. 팬들에게 재미와 감동이 있는 경기로 보답하겠다. 그리고 아시아 무대에 다시 진출해 제주도민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응원을 당부했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스타 플레이어: YNWA - 13
[웹툰] 월콧의 멘토, 앙리가 아니라…
'쌍용 출격' FA컵 3R, 주목할 경기는?
QPR, 리버모어 주시… 지성 경쟁자?
아우크스 단장 "지구 듀오 활약 기대"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1월 이적 시장, 팀을 떠날 가능성이 높은 스타는?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