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2012 시즌 제주 유나이티드의 간판 공격수로 자리매김한 배일환(24)이 새 시즌 더 나은 활약을 약속했다.

MIP(Most Improved Player)상. 지난 시즌에 비해 기량이 가장 향상된 선수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K리그에는 공식적인 MIP상이 존재하지 않지만, 제주에는 MIP상을 받을 만한 활약을 펼친 선수가 있다. 팀의 간판 공격수로 자리매김한 배일환이 그 주인공이다.

배일환은 2006년 홍철, 한그루, 장석원과 함께 풍생고의 전성시대를 열며 19세 이하 청소년 대표팀에 선발됐던 유망주다. 2009년 단국대 재학 시절에는 두각을 드러내며 U리그 최우수 선수로 뽑히기도 했다.

그러나 프로의 벽은 높았다. 2010년 신인 선수 선발 드래프트를 통해 제주에 입단한 배일환은 데뷔 첫해인 2100 시즌 2경기 출전에 그쳤다. 이에 그는 두 번째 시즌을 맞아 혹독한 훈련을 소화했고, 2012 시즌에는 선발 자리를 꿰차며 40경기에 출전해 5골 2도움을 기록하는 활약을 펼쳤다.

이러한 활약에 제주 코치진 또한 만족감을 표시했다. 예전보다 공간 침투 능력과 과감한 드리블 돌파, 강력한 슈팅력까지 갖추게 됐다는 평가다. 이에 대해 배일환은 "열심히 훈련한 것이 비결 아닌 비결이다. 몸 상태가 좋아지니 컨디션도 좋아지고 자신감도 많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배일환은 "아직 가진 것보다 가져가야 할 것이 많다. 잠재력을 깨우는 게 중요하다. 내 또래에 더 좋은 선수들이 많지만 성실하게 노력하면 나 역시 좋은 선수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분발을 다짐했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유망주들 점검, 세랴 유치원!
[웹툰] 스타 플레이어: YNWA - 11
지구 콤비 시너지, 아우크스 잔류로?
지동원 아우크스행, 새 단장 힘이 컸다
레드냅 "QPR, 한두 명만 영입하면…"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1월 이적 시장, 팀을 떠날 가능성이 높은 스타는?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