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출범 30주년을 맞이하는 K리그가 2013년에는 새 이름과 새 얼굴로 새 출발을 준비하고 있다. 프로 스포츠 최초로 1, 2부리그 시스템이 도입되는 가운데, 달라지는 점을 살펴보도록 하자.

# 프로스포츠 최초로 1부리그와 2부리그 갖춘 승강제 본격 시행

2013년은 프로축구 1부리그와 2부리그 출범 원년이다. 2012년 16팀 가운데 2개의 강등팀(광주FC, 상주상무)이 결정되고 2013년 1부 14개 팀이 추려졌다. 국내 프로스포츠 최초로 시행되는 2부리그는 총 8팀(고양HiFC, 광주FC, 부천FC1995, 수원FC, FC안양, 충북충주험멜FC, 경찰축구단, 상주상무)으로 꾸려졌다.

2013시즌 1부 리그 하위 2팀(13,14위)은 2부리그로 강등된다. 1부 12위 팀은 2부 우승팀과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러 최대 3팀까지 2부로 강등될 수 있다. 2부리그에서는 유럽 리그와 마찬가지로 최초의 1부 승격팀이 나올 수 있다. 이는 2부 팀들에 강력한 동기부여로 작용할 전망이다.

# 23세 이하 엔트리 의무 포함

2013년부터 경기 출전 엔트리에 23세 이하 선수가 의무적으로 포함된다. 각 구단이 장기적인 계획에 따라 육성 중인 유소년 클럽 시스템을 보다 활성화하고, 유소년 선수의 경기 출전 보장을 통한 유망주 조기 발굴을 위해 엔트리 규정을 신설했다. 2013년 23세 이하 엔트리 1명 등록, 2014년 엔트리 2명 등록, 2015년부터 엔트리 2명 등록에 의무출전 1명으로 단계적 확대한다.

# 신인 선수 자유 선발제 확대

2013년에는 자유선발 선수가 구단별 1명에서 2명으로 늘어난다. 현재 신인 선발 방식은 드래프트에서 자유선발제로 점진 개편 중이다. 2006년도 첫 드래프트 시행 이후 2013년 신인 선발에 처음으로 자유선발(구단별 1명)을 시행했다. 2014년 자유선발 2명, 2015년 3명 선발 후 2016년 신인부터는 드래프트제가 폐지되고 자유선발만으로 신인선수를 뽑는다.

# 구단 무한 경쟁... 연맹 사업 수익금 차등 분배

구단에 지급되는 연맹 사업 수익금이 기존 100% 균등 지급에서 50% 균등, 50% 관중 차등 지급으로 바뀐다. 구단 간 마케팅 활동에 경쟁을 유도하고 동기를 부여하기 위해서다. 정확한 차등 분배를 위해 연맹은 2012년 관중 집계 시스템을 개편했고, 2013년에는 이를 더욱 보완했다. 한편, 스포츠토토 수익금은 1, 2부 모든 팀에 균등 분배한다.

# 새 얼굴, 새 이름... 1부리그, 2부리그 명칭 런칭

프로축구 최초로 출범할 1부리그와 2부리그에 새로운 이름이 생긴다. 리그를 상징하는 엠블럼도 바뀐다. 1월 3일 런칭 행사에서 공식 발표될 예정이다.

# 국민과 함께, 팬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는 K리그

프로축구 출범 30주년을 맞아 ‘프로축구 레전드 베스트11 대국민 투표’, ‘프로축구 출범 30주년 기념 리셉션 및 비전 선포’, ‘한국프로축구 30주년사 발간’, ‘프로축구 30주년 기념 올스타전’ 등 다양한 행사를 기획 중이다.

각 구단의 선진적인 홈경기 운영 기준을 마련하고 이를 상향평준화했다는 평가를 받은 매치 코디네이터 제도는 2013년 신생팀을 포함해 전 구단에 확대, 실시되고 요구 조건도 보다 강화된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스타 플레이어: YNWA - 11
[웹툰] QPR을 통해 보는 인생의 교훈
[웹툰] EPL 감독님들의 새해 소원은?
1월 이적 시장, 주목할 스타 TOP 20
여유로운 맨유, 잃을 것 없는 맨시티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1월 이적 시장, 팀을 떠날 가능성이 높은 스타는?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