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한만성 기자 = 브라질의 결승행을 이끈 네이마르가 4강전 대승에도 한국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브라질은 8일(이하 한국시각) 한국과의 2012 런던 올림픽 남자축구 4강 경기에서 무려 세 골을 몰아치며 3-0 압승을 거뒀다. 이로써 브라질은 이번 올림픽에서 치른 다섯 경기에서 총 열다섯 골을 기록하는 막강 화력을 과시했다.

네이마르는 이날 득점을 하지는 못했으나 눈부신 활약을 펼치며 브라질의 공격을 이끌었다. 실제로 그는 날카로운 드리블 돌파와 패스를 한층 뽐내며 브라질이 한국을 상대로 터뜨린 세 골의 득점 상황에 모두 관여했다.

그러나 네이마르는 경기 후 한국의 전력이 예상대로 강했다며 상대팀에 대한 칭찬부터 했다. 그는 브라질 TV '레코드'를 통해 "정말 어려운 경기였다. 한국은 아주 좋은 경기를 했다"며 결과와는 달리 쉽지 않은 경기였다고 말했다.

네이마르는 "한국이 분명 강하긴 했으나 브라질은 어린 나이에도 성숙하고 경험이 많은 팀"이라며, "우리는 오랜 시간 동안 함께 축구를 해온 팀이다. 또한, 우리는 서로와 어울리는 축구를 구사한다"고 밝혔다.

브라질은 이번 대회에서 매 경기 세 골씩을 터뜨리며 자국 축구 역사상 최초의 올림픽 축구 금메달 획득을 노리고 있다. 브라질은 오는 11일 오후 멕시코와 대망의 결승전을 치른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오심 연발! 함부르크-브레멘 더비
[웹툰] 스타플레이어: 카탈루냐의 심장 4
맨유, 아자르에 이어 루카스마저 놓치나?
'하나 된' 한국, '세계최강' 브라질 넘을까?
'적에서 동지로' 벨라미, 김보경과 한솥밥?

- ⓒ 세계인의 네트워크 골닷컴 (http://www.goal.com/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올시즌 가장 기대되는 해외파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