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영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이 8강에서 만난 한국을 우습게 보다간 큰 코 다칠 것이라는 경고성 메시지가 현지 언론을 통해 나왔다.

한국과 영국은 오는 5일(이하 한국시각) 카디프의 밀레니엄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2 런던 올림픽 8강 경기를 통해 격돌한다.

영국 언론의 전반적인 분위기는 한국전 압승을 기대하는 눈치다. 실제로 대다수의 영국 언론매체는 당장 눈앞에 다가온 한국전보단 8강을 통과하면 4강에서 만날 가능성이 높은 브라질에 집중하고 있다.

그러나 이런 와중에도 한국의 전력에 경계심을 드러내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왔다. 영국 스포츠 전문매체 'UK 유로스포트'는 '프리미어 리그에서 활약 중인 박주영과 지동원은 영국 팬들에게 두려움을 줄 만한 존재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해서 절대 한국이 쉬운 상대라고 볼 수는 없다'고 보도했다.

'UK 유로스포트'는 '한국 선수들의 전체적인 기술 수준이 상당히 높은 데다 스피드도 빠르고 전술적으로 기강까지 잘 잡혀있다'며, '많은 점에서 한국은 영국과 정반대의 팀이라고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한국과 영국의 8강전 승자는 오는 8일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브라질, 또는 온두라스와 맞붙는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로스타임 #73 8강전 스타트
[웹툰] 샤다라빠툰 : 골 없는 골게터
기성용 포함… 7월 아시아 베스트11
수아레스 "야유는 내가 두렵기 때문"
인테르, 중국 자본에 지분 매각하나?

- ⓒ 세계인의 네트워크 골닷컴 (http://www.goal.com/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올시즌 가장 기대되는 해외파는?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