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한만성 기자 = 홍명보호의 공격수 지동원이 영국과의 8강전을 앞두고 홈팬들의 열광적인 응원에 압도당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실제로 한국은 2012 런던 올림픽 남자축구 B조 예선 내내 사실상 홈이나 다름없는 분위기 속에서 경기를 치러왔다. 특히 한국과 가봉의 B조 최종전이 열린 런던의 웸블리 경기장에는 대규모 응원단이 운집해 홍명보호를 응원했다.

그러나 한국은 8강 상대가 홈팀 영국으로 정해진 이상 이러한 일방적인 응원을 받는 게 불가능해졌다. 오히려 지금껏 홍명보호가 치른 경기와는 정반대의 분위기 속에서 경기가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이에 지동원은 비록 한국 응원단이 수적에선 홈팀 영국 팬들에 밀릴 수 있어도 결코 응원전에선 뒤지지 않을 것이라며 팬들의 성원을 당부했다. 그는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아주 많은 한국 팬들이 웸블리를 찾았다. 우리가 8강에 올랐으니 카디프에는 더 많은 한국 팬들이 경기장을 메울 것"이라며 큰 기대감을 나타냈다.

지동원은 금메달 후보로 꼽히는 영국과 만난 데에 대해서도 "우리 팀의 분위기가 워낙 좋아서 누구를 만나도 상관없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비디오 분석을 통해 경기에 대한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 영국전은 나는 물론 팀 전체에 엄청난 기회다. 8강에 올라 기쁘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국과 영국의 8강 경기는 오는 5일 새벽 3시 30분(한국시각)에 시작 된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로스타임 #73 8강전 스타트
[웹툰] 샤다라빠툰 : 골 없는 골게터
기성용 포함… 7월 아시아 베스트11
수아레스 "야유는 내가 두렵기 때문"
인테르, 중국 자본에 지분 매각하나?

- ⓒ 세계인의 네트워크 골닷컴 (http://www.goal.com/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올시즌 가장 기대되는 해외파는?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