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한만성 기자 = 피에루이지 타미 스위스 올림픽축구 대표팀 감독이 한국전 패배를 겸허히 받아들였다.

스위스는 30일(이하 한국시각) 열린 한국과의 2012 런던 올림픽 남자축구 B조 2차전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스위스는 57분 박주영에게 선제골을 내준 후 단 3분만에 이노센트 에메가라가 동점골을 뽑아내며 역전의 발판을 마련하는 듯 헀다.

그러나 결국 스위스는 64분 김보경에게 실점한 뒤, 동점골을 넣는 데 실패하며 무릎을 꿇었다.

타미 감독은 최선을 다해 경기를 치르고도 한국에 패한 데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내면서도 아직 한 경기가 더 남아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경기 후 스위스 취재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모든 걸 다 받쳐서 뛰었다"며 아쉬워 했다.

이어 타미 감독은 "그러나 결과를 받아들여야만 한다"고 말한 뒤, "멕시코를 꺾고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는 게 여전히 가능하다"며 선수들을 독려했다.

스위스는 이날 패배로 인해 멕시코, 한국에 밀려 B조 3위에 머물러 있는 상황이다. 스위스는 자력으로 8강에 오르려면 내달 2일 열리는 B조 최종전에서 멕시코를 상대로 최소 세 골차로 승리해야 한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정치가 셰브첸코의 계획은?
[웹툰] 지쿠, 올시즌 목표는 무엇?
바르사, 올림픽 후 네이마르 영입?
즐라탄 "PSG가 AC 밀란보다 낫다"
벵거 감독 "유망주들 기회 줄 거야"

- ⓒ 세계인의 네트워크 골닷컴 (http://www.goal.com/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이번 시즌 최고의 영입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