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상암] 김현민 기자 = "어린 선수들이 한국 축구의 미래다!" 거스 히딩크 2002 한일 월드컵 팀 감독이 한국 축구의 미래를 향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2002 한일 월드컵 10주년 기념 2012 K리그 올스타전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무엇보다도 이번 올스타전에서 가장 많은 관심을 집중시킨 건 바로 히딩크 감독과 2002 월드컵 멤버들의 재회였다.

비록 올스타전 결과는 3-6으로 2012 K리그 올스타팀이 완승을 거두었으나 이번 올스타전의 주인공은 다름 아닌 히딩크와 2002 월드컵 팀 선수들이었다.

경기가 끝난 후 히딩크 감독은 기자 회견에서 "아쉽게도 파티는 막을 내렸다. 다들 이렇게 만나게 되어 너무 반가웠고 기뼜다. 그라운드에서 다시 팬들과 함께 해 정말 즐거웠다. 많은 관중들이 악천후 속에서도 이렇게 경기장을 찾아 응원해준 모습에서 감동을 받았다. 이 행사를 준비한 모든 분들께 감사한다. 함께 해준 선수들에게 특히 감사하다"며 감회를 전했다.

이번에 런던 올림픽에 참가하는 올림픽 팀에 대한 조언을 묻자 히딩크 감독은 "홍명보 감독에게 내가 특별히 줄만한 조언은 없다. 일단 열심히 하고 즐기라는 말을 하고 싶다. 올림픽은 인생에서 한 두 번 밖에 참가할 수 없는 대회이기에 열심히 해서 좋은 결과를 얻길 바란다. 한국에는 홍명보와 김태영처럼 2002 한일 월드컵에서 성공을 경험한 좋은 지도자들이 있다. 월드컵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 좋은 성과를 거두길 바란다"며 행운을 빌어주었다.

마지막으로 히딩크 감독은 "오늘의 상대였던 2012 팀을 유심히 살펴보았다. 그들을 비롯한 어린 선수들이 한국 축구의 미래다. 구단 차원에서 어린 선수들을 잘 키워야 한다. 무엇보다도 교육이 중요하다는 인식이 바탕이 되어야 한다. 장기간의 계획을 갖고 발전을 이루어 내야 한다"며 한국 축구에 대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맨시티 사장 "테베스 잔류, 도박이었어"
수보티치 "카가와, 맨유에서 빛날 거야"
'전설' 지단, 프랑스 대표팀 감독 부임?
아스날, 클럽 모욕한 판 페르시 팔아야
축구 소식과 함께 즐기는 골닷컴 웹툰!

- ⓒ 세계인의 네트워크 골닷컴 (http://www.goal.com/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재계약 거부 선언 판 페르시, 그의 행선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