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한만성 기자 = 각종 외신이 고전 끝에 우즈베키스탄과 무승부에 그친 한국 대표팀의 경기력을 비판했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지난 11일(한국시각)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14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 최종 A조 예선 3차전 경기에서 난타전 끝에 2-2 무승부를 거뒀다. 한국은 경기 초반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가다 곽태휘와 이동국의 연속골로 승부를 뒤집었다. 그러나 결국 한국은 이후 산야르 투르수노프에 통한의 동점골을 허용하며 승점 1점을 획득하는 데 그쳤다.

비록 한국은 이날 이길 수 있었던 경기를 놓치진 했으나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압도적인 경기를 펼치지 못하며 답답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에 코너킥만 총 열두 차례를 허용하며 실점의 빌미를 허용했다.

이에 로이터 통신은 '투박했던 한국이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겨우 무승부를 거뒀다'고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은 '미끌어질 듯 하던 한국이 우즈베키스탄 원정을 무승부라는 결과로 탈출하며 월드컵 본선 8회 연속 진출에 다가섰다'고 전했다.

AFP 통신 역시 '우즈베키스탄이 홈에서 한국의 발목을 잡았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AP 통신 또한 '한국이 우즈베키스탄과 비기며 A조 판도를 압도할 기회를 놓쳤다'고 전했다.

A조 선두 한국은 이날 무승부에 그쳤음에도 이란이 레바논 원정에서 0-1 충격패를 당해 2위 이란과의 격차를 승점 3점차로 벌렸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공포 이야기, L과 D의 비극
[웹툰] 챔스 리그용 수비수는 누구?
[웹툰] 맨유의 영원한 캡틴, 로이 킨
맨유·첼시 '아프로 머리'를 영입하라
스완지의 성공, 덴마크도 응원한다

- ⓒ 세계인의 네트워크 골닷컴 (http://www.goal.com/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