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수스 부상 심각하다…최대 3개월 결장

공유닫기 댓글
내측측부인대 손상된 제수스, 최대 3개월까지 결장할 수도

[골닷컴] 한만성 기자 =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공격수 가브리엘 제수스(20)가 예상보다 부상이 더 심각하다는 소식이다.

제수스는 지난 31일(이하 한국시각) 맨시티가 크리스탈 팰리스를 상대한 2017-18 잉글리시 프리미어 리그 21라운드 원정 경기 도중 왼쪽 무릎에 통증을 호소하며 교체됐다.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경기가 끝난 후 제수스가 최소 한 달 이상 결장할 가능성이 크다며 검사 결과에 따라 공백이 두 달이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주요 뉴스  | "​[영상] DF 최초 이적료 천억원, 판 다이크는 누구인가?"

그러나 검사 결과 제수스의 부상 상태는 예상보다 더 심각했다. 맨시티는 2일 제수스의 왼쪽 무릎을 검사해본 결과 내측측부인대가 손상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아직 제수스의 공백기가 정확히 얼마나 될지는 정밀검사 결과가 추가적으로 나와야만 알 수 있다. 대개 가벼운 정도의 내측측부인대 손상은 회복하는 데 약 3~6주가 걸린다. 그러나 내측측부인대가 얼마나 손상됐느냐에 따라 회복하는 데 최대 3개월까지 소요될 수도 있다. 현시점으로부터 3개월이면 시즌 종료를 한 달 앞둔 4월이다.


주요 뉴스  | "[영상] PSG의 음바페가 넣은 2017년 골 모음"

제수스는 맨시티로 이적한 지난 시즌 후반기에도 발이 골절되는 심각한 부상을 당해 약 2개월간 경기에 나서지 못한 적이 있다.

한편 맨시티는 제수스 외에도 크리스탈 팰리스전 도중 미드필더 케빈 더 브라위너가 상대 미드필더 제이슨 펀천에게 거친 태클을 당해 부상을 당했다. 맨시티는 제수스와 더 브라위너가 교체된 크리스탈 팰리스 원정에서 0-0 무승부에 그치며 최근 이어온 프리미어 리그 연승행진 기록을 18연승에서 마감했다.

다음 뉴스:
무리뉴의 고충, "EPL 개막 일정 너무 빨라"
다음 뉴스:
英 유명 경제 연구소, 두 대회 연속 WC 우승국 '적중'
다음 뉴스:
올리세 “마침내, 아프리카가 월드컵을 제패했다”
다음 뉴스:
윤덕여 감독, “이번엔 메달 색깔 바꾸고 싶다”
다음 뉴스:
김학범 감독, “백승호, 이강인 놓고 끝까지 고민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