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트햄, '선수모독' 서포터 영구 출입금지

공유닫기 댓글
웨스트햄, '선수모독' 서포터 영구 출입금지

[골닷컴] 이성모 기자 = 최근 한 서포터가 손흥민에게 인종차별 발언을 하며 한국은 물론 영국 현지에서도 부정적인 이슈를 일으켰던 웨스트햄. 

이번에는 웨스트햄의 다른 한 서포터가 상대 선수를 심각하게 모독한 것이 적발되며 영구 출입금지 조치를 당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쿠티뉴, "바르셀로나는 나의 꿈이었다""

영국 BBC는 12일(현지시간) "웨스트햄이 최근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웨스트 브롬의 제이크 리버모어에게 모독을 한 서포터에게 영구 출입 금지 조치를 내렸다"고 보도했다. 

BBC의 보도에 의하면 이 팬은 지난 1월 2일 펼쳐진 웨스트햄 대 웨스트 브롬의 경기(웨스트햄 홈경기) 중 교체 되는 리버모어를 향해 세상을 떠난 그의 아들에 대해 모독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BBC는 리버모어와 그 아내가 2014년 5월에 아들을 얻었으나 아이가 오래가지 않아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시작과 끝에 네이마르, PSG가 보여준 환상 역습"

이 사건에 대해 리버모어의 소속팀 웨스트 브롬은 선수에 대한 지지와 옹호의 입장을 밝혔다.

웨스트햄은 그 후 자체 조사를 거쳐 이 일이 사실로 밝혀지자 대변인을 통해 "해당 팬은 지금 즉시 이후로 웨스트햄의 어떤 홈, 원정 경기도 출입할 수 없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강경대응했다.

다음 뉴스:
토트넘 측 "손흥민, 뉴캐슬전 마치고 AG 참가"
다음 뉴스:
[오피셜] 손흥민, 토트넘과 2023년까지 계약 연장
다음 뉴스:
월드컵 사진기자에게 날아든 '크로아티아로의 7일간의 휴가 초대장'
다음 뉴스:
벨라미 "제라드의 레인저스, 셀틱과의 격차 좁힐 것"
다음 뉴스:
[이웃집 K리거] ‘인천 사람’ 무고사, “친구 데얀 믿고 온 한국이 이젠 집”
닫기

저희는 최상의 온라인 익스피리언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를 사용합니다. 저희 웹사이트에 방문하면, 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따라 저희의 쿠키 사용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더보기 수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