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EPL 입성 오바메양, 결국 아스널 유니폼 입다

댓글
이적을 요구하며 도르트문트와 갈등을 겪었던 오바메양이 결국 EPL로 왔다. 그의 새 소속팀은 아스널이다

아스널은 구단 역대 최고 이적료인 850억원을 들여 오바메양 영입에 성공했다. 이미 맨유로부터 헨리크 미키타리얀을 영입한 아스널은 도르트문트의 슈퍼 콤비로 반전을 노린다. 오바메양의 합류로 모하메드 살라, 리야드 마레즈까지 최근 3년 간 아프리카 올해의 선수를 차지한 재능이 EPL에 모였다. 

 

다음 뉴스:
김기희가 경험한 MLS "같이 즐기는 문화가 힘"
다음 뉴스:
’피파 어워드’ 주인공은 모드리치, 푸스카스상에 살라
다음 뉴스:
즐라탄 만난 김기희, 이젠 MLS 정상급 수비수
다음 뉴스:
부스케츠, 바르사와 재계약 시 바이아웃 2억 유로
다음 뉴스:
기대 득점 10위 맨유, 포그바는 틀리지 않았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