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EPL 입성 오바메양, 결국 아스널 유니폼 입다

공유닫기 댓글
이적을 요구하며 도르트문트와 갈등을 겪었던 오바메양이 결국 EPL로 왔다. 그의 새 소속팀은 아스널이다

아스널은 구단 역대 최고 이적료인 850억원을 들여 오바메양 영입에 성공했다. 이미 맨유로부터 헨리크 미키타리얀을 영입한 아스널은 도르트문트의 슈퍼 콤비로 반전을 노린다. 오바메양의 합류로 모하메드 살라, 리야드 마레즈까지 최근 3년 간 아프리카 올해의 선수를 차지한 재능이 EPL에 모였다. 

 

다음 뉴스:
펠라이니, "거취? 조만간 알게 될 것"
다음 뉴스:
어린이들의 꿈을 위하여… 토요타 그래스루츠 프로젝트
다음 뉴스:
램파드 "잉글랜드, 이번 WC이 우승할 '진짜 기회'"
다음 뉴스:
월드컵 주심, 레드카드를 숙소에 두고 온 걸까?
다음 뉴스:
이집트 엘-하다리, 감독 나이 45세에 월드컵 출전 임박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