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환상적인 터치, 이니에스타 J리그 데뷔골 터졌다

공유닫기 댓글
비셀 고베에서 뛰고 있는 이니에스타가 자신의 클래스를 마음껏 자랑하며 J리그에서의 첫 골을 기록했다. 1년 먼저 팀에 와 있던 포돌스키가 멋진 패스로 도왔다.

이니에스타는 11일 홈에서 열린 주빌로 이와타와의 J리그 경기에서 전반 15분 멋진 개인 기술로 선제골을 터트리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포돌스키가 오른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들어오며 날카로운 침투 패스를 보냈다. 강한 패스였지만 이니에스타는 완벽한 터치로 공을 부드럽게 다뤘고, 이어진 2차 동작도 우아했다. 골키퍼와의 1대1 상황에서 차분하게 대처하며 마무리 한 이니에스타는 일본 언론으로부터 '신(神)의 경연'이라는 찬사를 들었다. 비셀 고베는 이날 승리로 리그 4위에 올라섰다.

다음 뉴스:
설 자리 잃은 오스피나, 아스널 떠나 나폴리로
다음 뉴스:
잉글랜드 축구의 새바람, 유망주가 해외로
다음 뉴스:
챔스 진출 실패한 셀틱, 약 432억 원 손해 본다
다음 뉴스:
사리, 콘테 흔적 지운다…식단 조절-합숙 제거
다음 뉴스:
[세리에A 프리뷰#3] 안첼로티의 나폴리, 사리 색깔 지울 수 있을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