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쿠티뉴, "바르셀로나는 나의 꿈이었다"

공유닫기 댓글
리버풀을 떠나 바르셀로나로 이적한 쿠티뉴는 자신의 꿈을 이루었다며 팬들에게 인사했다

옵션 포함 2000억원이 넘는 이적료를 기록한 쿠티뉴는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었다. 네이마르에 이은 전 세계 이적료 2위이자 잉글랜드 클럽 역사상 최고 이적료다. 누 캄프에 도착한 쿠티뉴는 "나의 꿈이었다. 이 곳에 오게 돼 행복하다. 트로피로 팬들을 기쁘게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이어서는 "거대한 역사를 쓰고 있는 메시, 수아레스, 피케 등은 나의 아이돌이다"라며 새로운 동료들에 대한 기대감도 표시했다.

다음 뉴스:
토트넘 측 "손흥민, 뉴캐슬전 마치고 AG 참가"
다음 뉴스:
[오피셜] 손흥민, 토트넘과 2023년까지 계약 연장
다음 뉴스:
월드컵 사진기자에게 날아든 '크로아티아로의 7일간의 휴가 초대장'
다음 뉴스:
벨라미 "제라드의 레인저스, 셀틱과의 격차 좁힐 것"
다음 뉴스:
[이웃집 K리거] ‘인천 사람’ 무고사, “친구 데얀 믿고 온 한국이 이젠 집”
닫기

저희는 최상의 온라인 익스피리언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를 사용합니다. 저희 웹사이트에 방문하면, 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따라 저희의 쿠키 사용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더보기 수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