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메리의 아스널, 주장 다섯 명 선임한다

공유닫기 댓글
프리시즌 훈련 시작한 에메리, 주장단 임명 계획…코시엘니 외 네 명은 아직 미정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재단장에 나선 아스널이 내달 개막하는 2018-19 시즌을 앞두고 총 다섯 명으로 구성된 주장단을 새로 출범할 계획이다.

지난 시즌 아스널의 주장은 수비수 페어 메르테자커였다. 아스널은 그가 부상 등을 이유로 많은 경기에 나서지 못하자 부주장직을 로랑 코시엘니, 페테르 체흐, 산티 카솔라에게 맡겼다.


주요 뉴스  | "[영상] "음바페, 재능만으로 세계 최고 될 수 없다""

그러나 메르테자커가 지난 시즌을 끝으로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 카솔라는 아예 아스널을 떠났고, 코시엘니는 장기 부상 탓에 다음 시즌 중반까지 경기에 나설 수 없다. 이어 아스널이 우나이 에메리 감독 부임 후 바이엘 레버쿠젠 골키퍼 베른트 레노를 영입해 현재 체흐의 팀 내 입지 역시 장담할 수 없다.

에메리 감독은 기본적으로 코시엘니를 첫 번째 주장으로 선임할 계획이라면서도, 여기에 추가로 부주장 네 명을 더 선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영국 공영방송 'BBC'를 통해 "나의 첫 번째 주장은 코시엘니다. 이미 주장을 맡은 선수의 역할을 존중해야 한다. 그러나 주장 후보군을 다섯 명으로 생각하고 있다. 코시엘니 외에 나머지 선수 중 누구를 선택할지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호날두, "난 항상 유벤투스를 동경했다""

이어 에메리 감독은 "드레싱 룸에서 팀 전체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만한 선수를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새롭게 아스널 주장단에 포함될 강력한 후보로 지목된 선수는 유벤투스에서 합류한 측면 수비수 슈테판 리히슈타이너다. 그는 최근 러시아 월드컵에서도 스위스 대표팀 주장으로 활약했다.

다음 뉴스:
아시안게임 탈락 아쉬움? 자신의 길 가는 조영욱
다음 뉴스:
리버풀, GK 최고 이적료 들였다, 알리송 영입 목전
다음 뉴스:
축협, 월드컵 종료 23일만에 신태용 평가 돌입…신임감독 선임 박차
다음 뉴스:
모드리치·아자르·그리즈만, 평균 173cm의 ‘작은 거인’
다음 뉴스:
佛 언론 "AS 생테티엔, 석현준 영입에 5백만 유로 책정"
닫기

저희는 최상의 온라인 익스피리언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를 사용합니다. 저희 웹사이트에 방문하면, 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따라 저희의 쿠키 사용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더보기 수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