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박주영은 붙잡았다, 2020년까지 3년 계약

공유닫기 댓글
박주영(33)이 FC서울과 3년 계약을 맺었다.

[골닷컴] 윤진만 기자= 박주영(33)이 FC서울과 3년 계약을 맺었다.

지난해를 끝으로 FA 자격을 얻은 박주영은 서울과 길고 긴 협상 끝에 3년 계약에 합의했다. 계약기간은 2020년까지. 


주요 뉴스  | "​[영상] 쿠티뉴, "바르셀로나는 나의 꿈이었다""

박주영은 “새로운 목표를 향해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남은 선수생활을 FC서울에서 영광스럽게 잘 마무리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서울은 지난시즌 계약만료된 데얀(37, 수원)에 이별을 통보하면서 박주영만큼은 붙잡겠다는 복안을 세웠다. 두 핵심 공격수를 동시에 잃는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구단 측은 “서로의 존재감을 다시금 확인하며 새로운 목표를 향해 함께 달릴 수 있게 됐다. 팀의 중심을 잡고 선수단을 이끌어 줄 박주영과의 재계약은 더욱 반갑기만 하다”고 밝혔다.

박주영은 국내에선 오직 서울 유니폼을 입고 뛰었다. 2005년부터 2008년, 2015년부터 2017년까지 두 차례 팀 공격을 이끌었다. K리그에서만 182경기에 나서 58골 13도움을 기록 중이다.


주요 뉴스  | "[영상] 시작과 끝에 네이마르, PSG가 보여준 환상 역습"

다음시즌 신예 조영욱, 대구에서 영입한 에반드로 등과 서울의 최전방을 책임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박주영은 서울 동계 전지훈련지인 스페인 무르시아로 합류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다음 뉴스:
네이마르, "호날두가 세리에A 부활 이끌 것"
다음 뉴스:
PSG 회장 “월드컵서 음바페 굉장했고, 네이마르 최선 다했다”
다음 뉴스:
러시아 클럽팀, 인종차별 팬들 항의에 흑인 선수 방출
다음 뉴스:
제리치의 가공할 득점력에도 강원은 4연속 무승부
다음 뉴스:
[이성모의 어시스트+] '2002 일본 월드컵?' 우리가 반드시 바로 잡아야할 사실
닫기

저희는 최상의 온라인 익스피리언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를 사용합니다. 저희 웹사이트에 방문하면, 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따라 저희의 쿠키 사용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더보기 수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