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KFA 유스전략본부장, 영국 런던에서 모친상

공유닫기 댓글
지난해 말 교통사고 당했던 모친, 치료 중 끝내 운명 달리해

[골닷컴] 서호정 기자 = 박지성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이 모친상을 당했다.

대한축구협회는 12일 "박지성 본부장의 어머니인 장명자 씨가 이날 오전 영국 런던에서 돌아가셨다"고 알렸다. 당초 최초 보도한 언론에서는 12일 교통사고 후 곧바로 작고했다고 전했지만 대한축구협회는 “지난해 연말 영국 런던 방문 중 교통사고를 당했고, 병원에서 치료 중에 운명을 달리했다"고 정정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쿠티뉴, "바르셀로나는 나의 꿈이었다""

장례 절차와 관련한 사항들은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부친 박성종 씨와 모친 장명자 씨 사이의 외동아들인 박지성은 부모님의 눈물 겨운 뒷바라지 속에 대한민국과 아시아 최고의 선수로 등극했다. 박지성은 자서전과 다큐멘터리 등을 통해 어머니의 헌신을 향한 감사를 거듭 밝혔다. 


주요 뉴스  | "[영상] 시작과 끝에 네이마르, PSG가 보여준 환상 역습"

지난 2014년 현역 선수 생활을 마감한 박지성 본부장은 은퇴 후 전 소속팀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앰버서더(홍보대사)를 비롯해 JS파운데이션 이사장으로 활동했다. 지난해 11월에는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으로 선임됐다. 

FIFA 마스터스 코스를 비롯한 행정 공부를 위해 영국에서 머물렀던 박지성 본부장은 지난해 12월 잠시 귀국, 업무를 파악한 뒤 런던으로 돌아간 상태다.

다음 뉴스:
'창의성 부족' 리버풀, 쿠티뉴 이적 공백 드러내다
다음 뉴스:
EPL 해고된 감독 벌써 8명째, 10년 새 최다
다음 뉴스:
실점 빌미 헤더에 묻힌 반 다이크 데뷔전 활약
다음 뉴스:
산체스 영입…무리뉴 휘파람·래쉬포드 한숨 푹
다음 뉴스:
​[칼치오 위클리] 나폴리-유베 2강 체제 속.. 베로나 완패
닫기